default_setNet1_2

달라이 라마 수미산

기사승인 2018.10.08  09:44:50

공유
ad27

- [연재] 강병균의 환망공상 173.

일찍이 달라이 라마는 '불교와 과학이 충돌하면 과학을 택하겠다'고 선언했다. 정말로 그렇게 한 예가 있다.

그는 불교 우주론을 믿지 않는다. 특히 수미산을 믿지 않는다고 꼭 집어 말했다. (그러면 그 중턱과 정상에 있는 사천왕천과 도리천 두 하늘나라는 어찌될까? 도리천에 사신다는 부처님의 어머니 마야부인은 어디에 사신다는 말인가? 승려들조차 그분의 거주지를 잘못 알았다면, 누가 바로 알 수 있을까? 처음부터 하늘나라는 구라였을까? 즉 방편설이었을까?) 7년 전인 2011년 3월 15일 다람살라를 방문한 태국 불교들과의 자리에서 한 발언이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서구 과학은 불교 우주론보다 더 많이 발전했다. 그래서 나는 더이상 수미산을 안 믿는다. 수미산은 과학적 발견과 정면으로 모순이다.

(주: 그렇다면 달라이 라마는 천국도 안 믿는다는 말이다. 왜냐하면 사천왕천과 도리천은 각각 수미산 중턱과 정상에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수미산이 없으면 이 두 하늘나라도 없다. 천국이 없으면 육도윤회가 무너진다. 그런데 달라이 라마는 아래에 나타나듯이 윤회를 믿는다. 그가 믿는 윤회는, 천국이 없는, 5도윤회일까?)

지구는 둥글다. 지구는 해를 돌고 달은 지구를 돈다. 그런데 구사론은 해와 달이 지구를 돈다고 주장한다. 불경을 맹신하면 안 된다. 불교도들은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 나는 '구사론의 우주론을 믿지 않는다'고 만 명의 학승들과 승려학자들에게 공개적으로 말해왔다.

(주: 성철 스님도 말했다. "나는 진리를 위해 불교를 택한 것이지, 불교를 위해 진리를 택한 것이 아닙니다. 불교 이상의 진리가 있다는 것이 확실하면 당장 [승복을] 벗어버릴 겁니다." <설전>)

나는 더이상 수미산을 믿지 않는다. 이는 사성제(四聖諦 苦集滅道)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주론이 아니라) 사성제에 있다. 부처는 인도와 태국의 크기를 잰 적이 없다. 부처는 지질학자가 아니다. (사성제는) 지구가 구형인지 평평한지와 관계 없다. 하하하하. 빅뱅이론을 우리 불교도들은 매우 쉽게 받아들인다. 불교적 관점에서 보면 빅뱅은 한 차례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그전, 그그전...' 하는 식으로 무한 번 있었다. 하나의 빅뱅이 일어나려면 원인이 있어야 하는데 그건 직전의 빅뱅이다. 그런 식으로 끝없이 과거의 빅뱅으로 연결된다. 불교 우주론은 성주괴공(性住壞空)이 끝없이 반복된다.

신경생물학과 뇌과학은, 신경과 여러 감정 사이의 관계를 연구한다. 밀교 수행도 신경계와 관계가 있다. 그래서 불교 수행자들과 신경생물학자들과 뇌과학자들 사이의 대화가 유익하다. 그들의 과학적 발견은 우리에게, 우리의 불교적 설명은 그들에게, 서로 도움이 된다. 아원자물리학과 양자물리학과 불교 연기론에 의하면, 그 어떤 것도 독립적으로 존재하지 못하고 다른 것들로 인해 존재한다. 하나의 사건은 수많은 다른 요인으로 인해 일어난다.

서구 심리학은 고대 인도 심리학에 비하면 유치원 수준이다. 인도 전통 심리학이 훨씬 더 발전했다. 그래서 많은 현대 서구 과학자들이 불교 심리학과 고대 인도 심리학을 배우고자 한다.

   
▲ 달라이라마. (출처 = 달라이 라마 공식사이트)

나는 어린 시절부터 과학과 기술을 좋아했다. 인도로 망명한 후에 과학자들과 대화와 토론을 했다. 어느 날 한 미국인 선불교도에게 '과학자와 토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그가 말했다. "조심하세요. 과학은 종교를 살해합니다." 그때 산스크리트어 불경이 생각났다. 부처님은 "내 말을 나에 대한 귀의나 믿음을 이유로 받아들이지 말고 철저히 조사하고 실험해 본 다음에 받아들여라"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므로 과학자들과의 대화는 전혀 위험한 일이 아니다. 나는 나 자신이 아직도 불교도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더이상 수미산은 믿지 않는다. 그런다고 불교가 위태로와지는 것은 아니다. 하하하하 하하하. 기본적으로 사성제와 순수한 의식과 이런 (수미산을 믿는) 무지의 제거 가능성에 대해서, 현명하고 실제적인 과학자들은 그냥 부인하지 않고 흥미를 보인다."

"현명한 과학자들과 아주 유명한 과학자들이, 예를 들어 리처드 데이비슨(Richard J. Davidson 위스콘신 대학 심리학 정신의학 교수. 달라이 라마의 오랜 절친) 같은 과학자들이, 마음을 열고, 내생이 있을지 모른다는 가능성을 받아들인다. 마음은, 과거에서 현재로, 현재에서 미래로 이어진다. 그러므로 과학자들과 대화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 아니다. (주: 서구 과학자들이 불교에 대한 지식을 갖추고 불교에 대해 사유를 하게 되면, 불교인들이 의심없이 불변의 진리로 믿는 윤회론 등에 대해서 반박하기 힘든 비판을 할 수 있다. 이는 무척 위험한 일이다. 아직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고 있을 뿐이다.) 과학이 100프로 확실하게 증명한 것은 우리 불교도들이 받아들이면 된다. 수미산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처럼."

* 2011.3.15 다람살라에서 달라이 라마 태국 불교들과 설법 대화(https://youtu.be/eIRmpQbebQk)

부록: 마음챙김을 인지치료술과 결합시키면 다음을 관찰할 수 있다. 사람들이 생각을 그냥 생각으로 보게 됨에 따라, 덫에 걸린듯 생각에 사로잡히는 일이 벌어지지 않게 된다. <리차드 데이비드손>

데이비드손은 뇌의 가소성을 근거로 삼아 '우리가 악기를 배우거나 골프나 테니스를 훈련하듯이, 행복과 자비심도 (정신적) 기술의 하나로 배울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개발하여 대중화시켰다.

그의 주장에 의하면, "행복은 여타 기술과 마찬가지로, 취득하려면, 연습과 시간을 필요로 한다. 그런데, 누구나 알 듯이 뇌는 정신훈련에 반응하여 변화하게끔 만들어져 있으므로, 마음을 훈련시켜 행복해지는 게 가능하다".

그는 14대 달라이 라마의 오랜 친구이며 명상과 연관한 뇌 연구에 대한 업적이 있다. 그는 장기간 매일 명상을 하고 있으며 달라이 라마와 정기적으로 교신을 하고 있다.

   
 

서울대 수학학사ㆍ석사, 미국 아이오와대 수학박사. 포항공대 교수(1987~). 포항공대 전 교수평의회 의장. 전 대학평의원회 의장. 대학시절 룸비니 수년간 참가. 30년간 매일 채식과 참선을 해 옴. 전 조계종 종정 혜암 스님 문하에서 철야정진 수년간 참가. 26년 전 백련암에서 3천배 후 성철 스님으로부터 법명을 받음.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은 석가모니 부처님이며, 가장 위대한 발견은 무아사상이라고 생각하고 살고 있음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강병균 교수(포항공대)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37
전체보기
  • 노파심 2018-10-31 12:11:01

    공부를 지식으로 하는것을 초등학교 과정이라면
    중학교 과정은 마음으로 하는것이고
    고등학교 과정이 마음에 의한 작심으로 인과임을 본다면
    마음도 부처도 아닌 텅빔이 대학 과정이 되겠지요.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이 하나도 차이가 없을때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 라고 하지요
    밝음과 어둠이 진정 하나고 선과악이 참으로 둘이 아닐때
    진정 크게쉬는 날이 오게 됩니다.()신고 | 삭제

    • 우주는 빅뱅에서 태어남 2018-10-29 19:28:58

      빅뱅은 피할수 없는 결과로서 일어남
      물 리법칙에서 태어나. 중력의 법칙에 우주는
      무에서 태어나 유로 창조
      우주의 탄생의 시는 필요없다
      이 자발적인 창조야마로 아무것도
      없는게 아니라. 무언가 있다
      그것이 우주가 존재하는 이유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우주를 감독하는 사람. 창조주. 없다
      신은 없다 고 나. 스티븐호킹은 생각한다
      신이 있다면 어떻게 11차원과 같은 m이론괴
      같은 복잡한걸. 생각할수. 있게나?신고 | 삭제

      • 크리스천(어제 주일) 2018-10-22 19:03:36

        제목) 특수상대론과 양자역학등등이 틀렸다고 주장한 책<새로운 원자모델에 의한 자연과학> by 윤한식 박사(크리스천)

        아라미드 섬유(방탄 섬유)를 발명한 윤한식 박사(크리스천)가 자신의 책<새로운 원자모델에 의한 자연과학>(영문판도 있음)
        부제: 상대성 원리나 양자역학이 없이도 물리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 도서출판: 청문각(1999년)
        에서 수소의 에너지준위가 E1>E2>E3>......가 되어야 한다고 저와 같은 주장(윤한식 박사는 K>L>M>...전자껍질로 설명했음)을 했죠. 수소의 에너지준위는 E>0으로써 0보다 큰 값을 가집신고 | 삭제

        • 무명의 크리스천의 충성 2018-10-22 17:47:54

          제목) 양자역학의 문제점은 전자의 속도가 양자화(불연속적)된다는 것이다. 아인슈타인이 옳았다.

          만일 양자역학이 옳다면 전자의 속도(v)는 양자화되어야 하죠. 다시 말해서 전자의 속도가 불연속적인 값을 가진다는 것이죠. 그러나 전자의 속도는 연속적인 값을 가질 수 있죠.

          물질파(드 브로이파)의 파장(람다 λ)은 λ=h/(mv) 여기서 mv는 운동량p임 mv=p

          만일 양자역학이 옳다면 물질파의 파장(λ)은 양자화되어야 하죠.
          그러나 전자의 파장은 연속적인 값과 불연속적인 값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죠. 연속적인 값이 불연속적인 값신고 | 삭제

          • 뉴턴 2세(크리스천 물리학자) 2018-10-22 17:43:40

            제목) 슈뢰딩거의 고양이에서 위그너의 친구에게 고양이의 상태를 말해달라고 한다.

            책<최무영 교수의 물리학 강의>를 읽다가 2010년 1월18일에 생각한 것(최무영 물리학 교수는 서울대 물리학부에서 가르침)

            슈뢰딩거의 고양이에서 상자 안에 위그너의 친구를 넣고 한 시간뒤에 고양이의 상태를 말해 달라고 약속을 했죠. 한 시간뒤에 친구가 얘기를 하면 슈뢰딩거의 고양이가 살았다고 알 수 있죠. 위그너의 친구가 얘기를 안하면 방사성 물질이 붕괴되어서 슈뢰딩거의 고양이와 위그너의 친구는 죽었다는 것을 알 수 있죠.신고 | 삭제

            3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3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