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4시간 행복해지는 명상법

기사승인 2018.10.10  18:36:37

공유
ad27

- ‘바람의 독수리’ 시리즈 네 번째 책 <바독의 명상캠프> 발간
정재권 마스트가 전하는 명상ㆍ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편 이야기

   
 

인기 블로그 ‘사주 운명 그리고 禪으로의 초대’를 통해 매일 대중들에게 힐링 메시지를 나르는 정재권 마스트가 2017년 상반기 진행한 명상캠프의 육성 강의를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직접 명상캠프에 참여한 것 같은 생생한 현장감은 명상ㆍ정화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도 흥미로움을 전달한다.

즉문즉설로 이뤄지는 질의응답에는 △돈을 잘 버는 법 △암/자가면역질환/고혈압/치매 등 난치 질환의 예방 및 치유법 등 개인적인 질문에서부터 4개의 샘 정화를 비롯한 층층 명상 방법 △앞으로 닥칠 지구 정화와 전염병의 위협 등 인류가 직면한 정치사회적 문제들까지 다양한 분야를 담았다.

이 책은 힐링 콘텐츠가 넘치는 시대지만 머리로만 지식으로 이해했지 마음으론 따라가지 못했던 삶의 여러가지 문제들을 근원적으로 해결해나가는 나침반이 될 수 있겠다.

정재권 마스트가 제시하는 층층 명상은 늘 쫓기듯 스스로를 내몰고 있는 현대인들이 일상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게 특화된 프로그램이다. 24시간 명상과 정화를 이어가는 루틴을 만들수 있다.

정재권은 육체에 쌓인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인 정화를 우선시한다. 긴장의 연속에서 수반되는 집중을 요구하는 현대사회에서 층층 명상은 더 깊이 이완을 유도해 몸과 마음의 독을 배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중 4개의 샘 정화는 깨달음의 문턱까지 단번에 갈 수 있는 최고의 행법으로 저자가 심혈을 기울여 설명한다.

그는 “살아가면서 겪은 상처는 그대로 몸에 저장되며 잊는다고 잊어지는 것이 아니다. 마음의 거친 에너지가 몸이고 몸의 섬세한 부분이 마음, 즉  몸과 마음 이 둘을 같이 움직여야 한다. 마음이 잡히지 않는다면 먼저 육체를 건드려서 움직인다. 몸의 정화부터 시작해야 명상 상태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라고 말한다.

또한 “행복은 ‘원래 있던 것’이다. 현재 행복하지 않다면, 원래 존재하던 상태와 멀어진 것이다. 따라서 원래 우리가 행복했던 상태로, 우리가 존재했던 쪽으로 가야한다. 이것이 우리가 ‘명상’과 ‘정화’를 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한다. 책을 통해 습득한 다양한 방편을 생활 속에서 하나씩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명상캠프의 참가 안내 및 신청은 블로그 ‘사주 운명 그리고 禪으로의 초대’(http://blog.naver.com/imi4)를 통해 공지한다.

'바람의 독수리' 정재권은?

히말라야와 인도, 오쇼 센터 등에서 다양한 수행과 명상을 하던 중 자연스런 존재의 흐름을 따라 스리랑카로 향했고, 1995년 12월 스리랑카 산중 사원에서 4개의 샘 정화 그리고 빕을 끌어올리는 체험 등의 도움으로 본래진면목을 확인한다.

디지털 시대의 대중들과 소통하기 위해 2010년부터 '바람의 독수리'라는 필명으로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유명인들의 운명을 정확히 예측해 ’성지 순례’ 장소로 명성이 자자한 사주 풀이 콘텐츠는 명상ㆍ정화의 세계로 인도하기 위한 방편의 하나이다.

매주 사주 강의를 진행하면서 정기적으로 명상캠프를 열어 4개의 샘 정화, 지식 호흡, 걸음걸이 명상 등 다양한 수행법까지 전파하고 있다. 

저서로는 독보적인 사주명리학 해석을 담은 <고서를 버려라 – 바독의 현대사주학 1ㆍ2> 2권을 비롯해 명상과 정화에 대한 내용을 다룬 <그대, 오직 그대의 행복을 바란다> 등이 있다.

사주ㆍ명상ㆍ건강ㆍ정화 그리고 깨달음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바람의 독수리’ 시리즈를 펴내 많은 애독자들을 형성하고 있다. <블로그> http://blog.naver.com/imi4

정재권 지음┃바람의독수리┃320쪽┃1만5,000원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혜조 기자 dasan258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