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행 스님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희망"

기사승인 2018.10.12  15:47:25

공유
ad27
   
▲ 사진=조계종 홈페이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금강산 신계사에서 템플스테이를 열고 싶다"고 했다.

원행 스님은 1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을 만났다.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에 따르면 원행 스님은 "부담이 있더라도 남북화해와 평화가 가장 큰 현안이다"고 했다.

도 장관은 "한반도에 불가역적 평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문 대통령 의지가 굳다. 사회 각계각층에서 마음을 모아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힘을 보태달라"고 했다.

원행 스님은 "신계사는 남북 교류 화해의 상징이다. 금강산 신계사에서 템플스테이를 통해 남북 불자들이 소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현재로는 시설이 부족해도 향후 시설을 보완해 템플스테이를 가졌으면 한다"고 했다.

도 장관은 "신계사 복원 불사 10여 년이 지났다.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