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불자 의사들이 말하는 불교적 임종과 호스피스 의료

기사승인 2018.11.01  11:36:28

공유
ad27

- 20일, 11월 화요열린강좌, 임순애 건대 교수 초청

   
 

삶과 죽음을 성찰하는 강좌가 마련된다. 불자 의사들이 말하는 불교적 임종과 호스피스, 그리고 완화 의료를 통해 죽음을 생각하는 시간이다.

대한불교진흥원은 11월 화요열린강좌를 호스피스 의료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돌아가는 길, 나의 등불>의 저자 임정애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초청 강좌는 11월 2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 다보빌딩 3층 다보원에서 개최한다.

임정애 교수는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석사,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원을 졸업했다(의학박사). 그는 건국대학교병원 마취통증의학과장, 서울아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전임의, 수술실장, 미국 하버드대학교, MGH 교환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건국대학교 마취통증학과 교수로 있으면서 대한마취통증학회 및 대한통증학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고, 불교여성개발원 생명존중운동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다.

진흥원의 화요열린 강좌는 매월 한 가지 주제 아래 저자 및 문화 예술가를 초청해 열고 있다. 강좌는 무료. 회비를 받지 않는 대신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3,000원 이내를 보 시함에 넣으면 이를 모으고 여기에 진흥원이 보태 연말에 불우이웃 등에게 보낸다.

문의 및 신청 : 02)719-2606, 네이버 카페(화요 열린 강좌,
http://cafe.naver.com/dharin.cafe)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