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고종 총무원, 차벽 세워 중앙종회 방해...폭력사태 재현되나

기사승인 2018.12.05  12:42:00

공유
ad27
   
 

한국불교태고종 사태가 크게 번질 조짐이다. 도산 총무원장 당시 폭력 사태가 재현될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태고종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5일 예결산 심의를 위한 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편백운 총무원장 측은 하루 전인 4일 기자들에게 "종회가 연기됐다"는 거짓 정보로 기자들의 취재를 방해한데 이어서, 종회 당일인 5일 총무원 청사를 봉쇄했다.

5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중앙종회가 열릴 한국불교문화전승관은 막혀 있다. 총무원 청사 앞은 차벽이 쳐졌고. 주차장 입구 셔터는 내려져있다.

한 종회의원 스님은 "옛날과 똑같아. 다 막았어"라고 했다.

종회 개최를 막은 편백운 총무원장은 4일 종단 고위직들로 연석회의를 구성하자고 했다.

[불교중심 불교닷컴.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