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7년생 기대수명 82.7년…암 없으면 3.8년↑

기사승인 2018.12.03  15:31:12

공유
ad27

2017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작년보다 0.3년, 10년 전보다는 3.5년 증가했다. 남자는 79.7년, 여자는 85.7년으로 남자는 0.4년, 여자는 0.3년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2017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남녀 기대수명 격차는 6.0년으로 전년보다 0.1년 줄었다. 남녀 기대수명 격차는 1970년부터 꾸준히 증가하다가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고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2017년 생명표 (출처 = 통계청)

2017년 출생아 기대수명 전년 대비 0.3년 증가

60세 남자는 향후 22.8년, 여자는 27.4년 더 살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60세의 기대여명은 남자가 2.8년, 여자는 2.7년 증가했다.

기대여명은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말한다. 0세인 출생아의 기대여명이 기대수명이다.

2017년 출생아가 향후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가 59.6%, 여자는 79.6%였다. 10년 전보다 각각 14.0%포인트, 10.5%포인트 상승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보다 여자는 2.4년, 남자는 1.7년 더 높은 수치다.

암이 제거된다면 기대수명 3.8년 증가

지난해 출생아가 향후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남자 27.1%, 여자 16.2%였다.

심장 질환에 의한 사망확률은 남자 10.2%, 여자 13.4%, 폐렴에 의한 사망확률은 남자 9.5%^, 여자 8.7%, 뇌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확률은 남자 7.6%, 여자 8.8%였다.

남자는 암, 심장 질환, 폐렴 순으로, 여자는 암, 심장 질환, 뇌혈관 질환 순으로 사망확률이 높았다.

10년 전보다 폐렴의 사망확률이 가장 크게 증가(6.2%p)했고, 뇌혈관 질환의 사망확률이 가장 크게 감소(-4.5%p)했다.

암, 심장 질환, 뇌혈관 질환 등 3대 사망원인이 제거된다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6.8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시도별 기대수명은 서울 경기 높고, 충북 경남 낮아

시도별 남녀전체 기대수명은 서울(84.1년)과 경기(83.1년) 순으로 높고, 충북(81.9년)과 경남(81.9년)순으로 낮았다. 서울-경남간 차이는 최대 2.3년이었다.

남자의 경우 서울(81.2년), 대전(80.5년) 순으로 높고 전남(78.4년), 강원(78.4년) 순으로 낮았다. 여자의 경우 서울(87.0년), 제주(86.7년) 순으로 높고 광주(84.8년), 부산(84.9년) 순으로 낮았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제주(8.0년)가 가장 크고, 대전(5.0년)이 가장 작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석만 기자 dasan258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