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쭉쭉 늘어나는 디스플레이 특허 '봇물'

기사승인 2019.01.03  14:59:48

공유
ad27

화면 크기를 늘리거나 줄여서 형태를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는 디스플 레이 상용화가 머지 않아 보인다.

특허청은 디스플레이 화면의 변형이 가능한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관련 특허출원이 최근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는 폴더블 또는 롤러블 디스플레이와 같이 한 방향만으로 변형이 가능했던 것과 달리, 두 방향 이상으로 변형할 수 있으며 신축적으로 변형됐다 원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웨어러블 기기와 접목하여 사용되는 등 응용 범위와 시장 잠재성이 무한하다고 할 수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장치 중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에 관한 특허출원이 최근 10년간(2007년~2018년) 총 142건 출원됐다. 최근 4년간 85건으로 직전 4년간 48건보다 약1.8배 증가했다.

이는 폴더블, 롤러블 디스플레이 이후의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대한 새로운 시장 확대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웨어러블, 사물인터넷 (IoT), 인공지능(AI),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기술 들과 접목되어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미래형 테크놀로지로 각광 받고 있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선도적인 연구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출처 = 삼성전자)

출원인별로는 내국인이 출원건의 대부분인 136건(95.8%)을, 외국인은 6 건(4.2%)을 출원했다. 다출원 순위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32건 (22.5%),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16건(11.3%), 엘지디스플레이가 15건(10.6%), 서울대학교가 9건(6.3%)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관과 대학의 출원이 전체 출원의 49%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기초 기반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기술별 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기판의 신축성 관련 기술 49건 (34.5%), 전극과 배선 신축성 관련 기술 47건(33.1%), 화소 구조 관련 기술 13건(9.2%), TFT의 신축성 관련 기술 8건(5.6%) 순이다.

이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의 경우 기판의 휘어짐과 변형에 대해 충분한 신축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이를 개선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주력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허청 김종찬 디스플레이기기심사팀장은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는 다 양한 분야에 용용 가능한 기술로서, 향후 관련 산업 발전 및 일자리 증 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기업들은 스트레처블 디스플 레이 기술을 선점하고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신축성이 확보된 기 판 및 전극 구조 관련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우선적으로 획득하여 해당분야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dasan2580@gmail.com]

이석만 기자 dasan258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