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원영 교수 생명탈핵실크로드 1차 5000km 순례 회향

기사승인 2019.03.07  10:47:25

공유
ad27

- 다람살라 달라이라마 친견 "2차는 바티칸시티 찾아 교황 만날 것"

   
 

생명탈핵실크로드를 걷고 있는 이원영 교수가 지난달 인도 다람살라를 찾아 달라이라마를 만났다. 이 교수는 달라이라마에게 생명과 탈핵을 위한 새로운 국제기구 필요성을 설명했다. 달라이라마는 이 교수에게 불상을 선물했다.

이원영 교수는 6일 서울 인사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 교수는 지난 2017년 5월 서울을 출발해 지난해까지 10개국 5000km를 순례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25일 달라이라마를 친견하면서 지구생명헌장 2018 서울안을 전달했다. 달라이라마도 새로운 국제 감시기구 설립을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후쿠시마 사고가 발생한 지 8년이 지났지만 UN은 속수무책"이라며 새로운 UN 설립을 강조해왔다.

   
달라이라마가 이원영 교수에게 선물한 불상

이 교수는 달라이라마를 만나서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대학교수 한 사람으로서 탈핵을 통한 생명평화를 위해서 일본 대만 홍콩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네팔 인도 등을 순례한 여정을 설명했다. 또, 2차로 바티칸까지 걸어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생명평화와 탈핵을 위해 힘써줄 것을 당부할 것이라는 계획도 전했다.


이 교수는 오는 6월경 2차 순례를 시작한다. 이번 순례는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조지아 터키 그리스 구간이다. 이 교수는 치안을 감안해 1만km 구간은 주로 기차를 이용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터키 방문 중에는 동방정교회 수장인 바르톨로메오 주교를 친견할 계획도 갖고 있다. 아랍권에 이어서는 헝가리 독일 등을 거쳐 이태리 로마 교황청에 다다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 교수는 생명평화탈핵 순례 제2차 후원자 100인을 모집한다. 100인 위원은 각 100만원씩을 후원한다. 100인 위원은 순례 동참자격이 주어진다.

이원영 교수는 바티칸 도착 무렵 1,2차 100인 위원들이 함께 하는 현지 퍼포먼스도 기획하고 있다. (문의: 010-4234-2134)

   
 

한편, 생명탈핵실크로드와 후쿠시마원전오염수국제소송준비위원회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수송동 불교여성개발원 지혜실에서 '국립탈원전 안전연구소(가칭) 설립의 필요성' 주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행사에서는 김민규(전 효성그룹 영업사원) 씨가 '원전 납품 변압기 폭발 위험이 두렵다', 전영조(전 원전현장 방사선 관리담당자) 씨가 '원전 현장의 방사선안전관리 실태를 고발한다' 주제 증언을 한다.

또 이정윤 대표(후쿠시마원전오염수국제소송준비위원회)가 '원전 안전관리체계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이승은 연구원(국토미래연구원)이 '유럽 각국은 어떻게 원전을 상호감시하고 있나', 이원영 단장(생명탈핵실크로드, 수원대 교수)이 '국립탈원전 안전연구소 설립의 필요성과 방안' 주제 발표를 한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