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세지는 박양우 문체부장관 후보 지명 철회 목소리

기사승인 2019.03.11  19:44:01

공유
ad27

- 문재인 정부 '공정경제'와는 다른 인물...'고양이에 생선 맡긴 격'

   
 

문재인 정부가 문화체육장관부 장관 후보로 지난 8일 지명한 박양우 CJ 사외이사(사진)를 두고 문화예술계 노동계 언론인 등 반발이 거세다.

민주노총,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한국진보연대,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 등은 11일 '박양우 CJ 사외이사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 제하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박양우 씨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지명됐다는 언론 보도에 실망과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박양우 씨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지명을 즉각 철회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박 후보가 최근 ‘칠곡 가시나들’ 사태처럼 CJ는 배급과 상영을 겸하며 문화 다양성을 입맛대로 파괴해왔다"고 했다.

박 후보가 사외이사로 있는 CJ 그룹 ENM은 이사회를 구성하는 6인 중 사외이사 4인을 전원 문화체육관광부, 정보통신부, 공정거래위원회, 방송심의위원회의 전직 고위공직자들로 구성했다.

이들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바로 그 4인의 사외이사 중 한 사람으로, 자신이 이끄는 한 영화정책단체를 통해 배급-상영 겸업과 스크린 독과점을 줄곧 옹호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양우 후보 지명은 '공정경제'를 천명해 온 문재인 정부와 맞지 않는다. 고양이에게 생선창고를 맡긴 격이라고 했다.

이들은 18일 오전 11시 프레스센터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같은 날,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는 박양우 장관 후보 지명을 '시대적ㆍ사회적 개혁 요구를 애써 외면한 보은 인사' '예술생태계 공정성 회복, 희망적 기대감을 삭제한 인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원하는 문체부 장관은 행정전문가가 아니다. 진정한 사회개혁 수행과 예술인과 소통이 문체부 장관 자격의 우선"이라고 했다.

앞선 8일 전국언론노동조합은 '박양우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스스로 물러나라' 제하의 논평을 발표했다.

언론노조는 박양우 장관 후보 지명을 "대기업 논리 일변도의 문화 정책이 우려된다. 대한민국 영화 산업의 다양성 파괴자다"고 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