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명주사 고판화박물관 외국인 템플스테이 성료

기사승인 2019.04.04  10:40:07

공유
ad27
   
▲ 사진=고판화박물관

명주사 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은 지난달 25일 외국인 템플스테이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베트남,중국, 태국,캄보디아, 베네수엘라, 필리핀 등 5개국 결혼 이주 여성 등 외국인 3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명주사가 지난해 원주시 건강가정· 다문화 가족지원 센터(김현각)와 협약을 맺은 후 처음 개최한 행사이다.

참가자들은 베트남 동호지역 목판원판으로 복(福) 자를 T-셔츠에 찍어 인출하는 고인쇄 문화체험을 비롯해 발우공양, 다도, 명상 등을 했다.

한편, 명주사 고판화박물관은 2019년 문화재청 생생문화재사업인 문화형 템플스테이 '숲 속 판화학교'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문화가 있는 날 등을 통해 올해 학생과 시민, 군인, 다문화가정, 외국인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3000여 수련생을 배출할 예정이다.


한선학 명주사 주지스님은 "앞으로 고판화박물관과 함께하는 명주사 템플스테이를 다양한 계층에 적용해 지역 문화관광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