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총무원장 선거 금품수수 신고시 최대 3천만원

기사승인 2019.04.17  14:37:42

공유
ad27

- 태고총림서 제137회 임시중앙종회 "편백운 불신임은 불통과 권한 과대해석"

   
 

한국불교태고종이 총무원장 보궐선거를 위한 종법을 정비했다.

중앙종회는 관련 종법 개정을 통해 ▷총무원장 궐위 시 30일 내 선거를 실시해야 했던 것을 60일 이내로 개정했다. ▷선거인단 금품 수수 신고시 최고 3000만원 신고포상금을 지급토록 했다. ▷금품을 받은 선거인단은 최고 50배를 물도록 했다. ▷총무원장이 위촉하던 중앙선거관리위원을 총무원장 중앙종회의장 호법원장이 동수 추천하고 총무원장이 임명하도록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임기를 4년으로 정하고 연임을 가능케 했다.

태고종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17일 태고총림 선암사에서 제137회 중앙종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회의에는 재적의원 56명 가운데 43명이 참석했다. 결의 후 총무원장 직무대행 성오 스님과 중앙종회 의장 도광 스님이 각각 개정된 종법 시행을 17일자로 공포했다.

불신임은 불통과 권한 과대해석 탓


중앙종회는 앞선 제136회에서 결의한 편백운 전 총무원장의 불신임을 재확인했다. "불통과 총무원장 권한의 지나친 과대해석"이 중앙종회가 밝힌 이유이다.

종회의장 도광 스님은 개회사에서 "편백운 전 총무원장 불신임은 무소불위로 종단 근본체제인 3권분립을 부정하면서 종헌종법을 유린하고 종도 대중과의 소통을 거부한 종단 책임자에 대한 종도들의 경계이자 종단사의 상처"라고 했다.

도광 의장은 "편백운 전 원장 불신임은 소통 부재와 총무원장 권한의 지나친 과대핵석이 주 원인"이었다고 했다.

이어서 "취임부터 종정 사면복권을 돌발적으로 선언하고는 곧바로 서울 경기 9개 종무원 통폐합과 지방교구 종무원의 사찰분담금 40%를 총무원이 징수하겠다는 독선을 넘은 전횡 탓에 중앙종회 제지를 받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편백운 부처님 면죄부라도 받은 듯"

편 전 원장은 중앙종회 측 형사고소 관련 검찰로부터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중앙종회 측은 즉시 항고 했다.

이를 두고 도광 의장은 "편백운 전 총무원장이 부처님 면죄부라도 받아든 것처럼 이전의 교만하고 위압적인 태도로 돌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무원장 불신임은 종헌종법에 의거한 종교단체 내부 징계에 해당한다. 실정법의 형사사건과는 하등의 관련이나 영향이 없다"고 했다.

총무원장 권한대행 성오 스님은 인사말씀에서 "편백운 전 원장은 총무원장직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총무원청사를 폐쇄하고 종무 인수인계를 거부한 채 기관지 <한국불교신문>을 이용해 악성 언론플레이를 거듭하고 있다"고 했다.

스님은 "종단 종무행정 연속성이 끊어지지 않도록 서울 봉원사에 마련한 임시 총무원사에서 종무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종도들 불의에 침묵하면 권리도 없다
 
종회에 이어 전국종무원장 협의회는 같은 장소에서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20여 명이 참석 또는 위임의사를 밝혔다.

종무원장협의회 의장 혜주 스님은 "종도들이 불의를 보고 침묵하면 권리도 없다. 종단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게 모두 나서달라"고 했다.

태고총림 선암사 주지 호명 스님은 "사중의 사규가 있듯이 종단에는 종헌종법이 있다. 종헌종법을 따르면 될 일이다. 다만 편가르기는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