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초서, 자승 전 원장 배임 사건에 전문 수사관 2명 배정

기사승인 2019.04.24  16:04:15

공유
ad27

- 조계종, 배임 혐의 증언 확인한 도반HC 팀장 자택 대기발령

   
▲ 서울 서초경찰서.

조계종은 노조에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자승 전 원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하는 데 결정적 증언을 확인했던 조계종 노조 관계자가 ‘자택 대기발령’을 명령 받았다. 반면 경찰은 자승 전 총무원장 배임 혐의 사건 담당자를 교체해 경제 범죄 전문 수사관 2명을 투입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 지부(지부장 심원섭, 이하 조계종 노조)의 인병철 지회장(도반HC) 인병철 팀장이 ‘자택 대기명령’을 받았다. 인 팀장은 자승 전 총무원장이 제3자(주식회사 정)에게 수수료 지급하게 했다는 하이트진로음료(주) 측 송모 과장의 최종 발언을 확인했던 인물이다.

수익사업을 위해 조계종이 설립한 주식회사 도반HC(대표 지현 스님, 조계사 주지)는 지난 22 일 인병철 팀장에게 4월 22일 오후 4시부터 징계집행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자택 대기’를 명령했다. 대기발령과 함께 내부 전산망 사용권한도 정지됐다. 또 도반HC 상무의 업무지시 외 어떠한 업무도 배제했다.

조계종 노조는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에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했다. 자승 전 원장이 하이트진로 주식회사와 산업재산권 사용 계약서를 체결함에 있어서는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를 가지고 재단법인 대한불교조계종유지재단을 위해서 계약을 체결할 임무가 있음에도 그 임무에 위배해, 제3자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로열티를 주식회사 정(옛 레알코)에 지급하게 했다는 이유에서다.

조계종의 노조 관련 대응은 노조원‘징계 절차’와 노조를 훼불세력 내지는 해종세력으로 모는 것이다. 부처님오신날 이후로 심원섭 지부장 등의 징계 절차를 미뤄 놨다. 하지만 ‘부당전보’에 해당할 수 있는 양양낙산사 대기발령을 결정했다. 총무원 등 중앙종무기관이 아닌 산하시설인 도반HC의 직원 2명에게도 이미 ‘대기발령’했다. 이번 인병철 팀장에게출근해 대기발령하게 한 것을 대기발령 장소를 자택으로 변경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자승 전 총무원장의 배임 혐의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서초경찰서는 자승 전 총무원장 배임 혐의를 수사하던 담당자를 최근 교체했다. 그동안 경제팀의 김모 수사관 1명이 사건 조사를 담당했지만, 김모 수사관 대신 경제 범죄를 다룬 경험이 많은 수사관 2명을 교체 투입했다. 담당 수사관 교체는 이번 사건의 비중을 방증하는 대목으로 읽힌다.

한 법조인은 “이번 사건이 특정 종교단체의 지도자급 인물의 배임 혐의를 수사하는 사건으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고, 경제 범죄라는 점에서 관련 경험이 많은 수사관을 배로 늘려 수사하는 것이어서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는 이번 사건에는 관련자가 많아 빠른 시일 내 경찰 수사를 종결하려면 수사관을 늘려야 한다는 경찰의 의중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자승 전 원장을 고발한 노조 측에서만 3~4명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와 주식회사 정 임원, 그리고 참고인, 피고발인인 자승 전 총무원장까지 십 수 명의 조사를 마치려면 꽤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고발장 내용과 관련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계좌 추적 등 자료를 확보하고 분석하는 데도 시간이 꽤 걸릴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