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개소환조사 요구에도 자승 전 원장 비공개 조사

기사승인 2019.06.15  00:49:32

공유
ad27

- 경찰, 지난 10일 피고발인 조사, 수사 마무리 검찰 송치 임박

   
▲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의 감로수(생수)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은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불교시민단체와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 등이 자승 전 총무원장의 공개 소환조사 및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서초경찰서는 자승 전 총무원장을 비공개 소환조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법조계와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혐의로 고발된 자승 전 원장을 지난 10일(월)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자승 전 원장을 상대로 조계종 생수 사업의 구조와 의사 결정 체계 등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승 전 원장에 앞서 경찰은 감로수 계약 당시 종단 관계자와 수수료를 챙긴 ㈜정의 감사 김모씨 등도 소환해 조사했다. 또 경찰은 하이트진로음료(주)를 압수 수색해 회계 자료 등을 확보하고 하이트 측 관계자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발인인 노조 관계자 등을 고발인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자승 전 원장 소환 조사 등에 “수사 중인 사안”을 이유로 구체적 내용을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자승 전 원장을 비롯해 ㈜정의 감사 김모씨 등을 소환조사한 것이 확인됐다. 경찰은 진술 내용 등을 정리하고 있으며, 이르면 다음 주 중에 검찰로 송치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 지부(지부장 심원섭, 이하 조계종 노조)는 지난 4월 4일 자승 스님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초경찰서에 배당했다.

노조는 자승 전 원장이 총무원장 재임 당시인 2011년 조계종과 하이트진로음료가 '감로수'라는 상표의 생수 사업을 시작하면서, 2018년까지 수수료 약 5억7천만 원을 제삼자인 ㈜정에 지급하도록 지시해 승려노후복지 사업 등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고 며 자승 전 원장을 고발했다.

노조가 자승 전 원장을 고발한 직후 ㈜정의 실체를 둘러싼 의혹이 이어졌다. 노조는 ㈜정이 페이퍼컴퍼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실제 ㈜정의 사업장 소재지에는 성형외과 병원이 있었고, ㈜정의 감사인 김모씨는 이 병원의 원장이었다. 여기에 자승 전 총무원장의 친동생으로 알려진 이호식(대한체육회 부촌장) 씨가 ㈜정의 사내이사로 재직했었고, ㈜정의 감사 김모씨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은정불교문화진흥원의 이사였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자승 전 원장과 김모씨가 특수관계에 있다는 의혹이 확산됐다.

   
▲ 지난 5일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자승 전 총무원장 공개소환 조사를 요구하는 불교시민단체 관계자들.

하이트음료(주)는 "2010년 6월께 ㈜정이 조계종에 생수를 납품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우리 회사에 제공했고 납품 계약이 성공함에 따라 ㈜정에 마케팅, 홍보 수수료를 지급해온 것"이라며 "이는 일반적인 유통 영업 형태"라며 수수료 지급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승 전 원장이 소환조사를 받음에 따라 이 사건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관측이 나온다.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총무원은 노조가 자승 전 원장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자 노조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다른 노조 간부 2명을 정직 처분하는 등 중징계를 내렸다.

노조는 총무원에 부당징계를 철회하라고 요구하는 가처분을 법원에 내고 대국민 서명운동 등에 나섰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29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